후기 인터뷰"일상의 결핍이 느껴지거나 변화가 필요한 분들이라면 충분히 그런 기회가 될 수 있을 거예요"

이번에는 청소년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수경님을 만났습니다. 👀





Q.브링크를 언제, 어떻게 알게 되셨어요?🧐


2018년 연말에 다가올 새해를 기다리면서 인생계획을 세우는 중이었어요, 거창한 활동은 아니지만 제가 소소하게 만족할 수 있는 활동이 어떤 게 있을까 찾던 중에 책을 너무 읽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새해에는 책을 좀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독서모임에 대해 여기저기 검색을 해보다가 브링크 대표님의 인터뷰 기사를 보게 되었고 브링크가 궁금해져 찾아보다가 알게 되었어요.



Q. 브링크에 참가하게된 결정적인 계기가 있으셨어요?


문득 책을 읽어야겠다는 의무감이 들었어요. 학창시절에는 그래도 늘 책을 읽고 독서와 관련된 활동을 해왔는데 첫 직장생활을 하면서는 내삶에 일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일을 하고 돈을 벌면서 살기는 쉬워졌지만, 정작 내 삶에 스스로를 위한 생산적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는 약간의 부채감이 느껴졌어요. 그래서 그런 부채감을 떨어내 보고자 브링크를 신청하게 되었어요.


일을 하면서 스스로를 위한 생산적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는 부채감이 들어서 브링크에 오게 되었다는 말이 인상깊네요!



Q. 그럼 브링크의 첫 모임에 참석하기 전의 마음, 그리고 첫 모임 참석 후 어떤 점이 인상적이었나요?🤩


사실 브링크를 신청했다는 것 자체가 저한테는 큰 도전이었어요, 낯을 가리는 성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새로운 환경과 분위기를 즐기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첫 모임이 있던 날은 갈까 말까 엄청 많은 고민을 했었어요 

새로운 사람들과 책에 관한 이야기를 하면서 내가 생각했던걸 진짜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들기도 했거든요. 지금 생각해보면 그날 그 첫 모임에서 말을 제일 많이 했던 건 저인 거 같아요.ㅎㅎㅎ  

제가 걱정했던 것과 달리 정말 편안한 분위기에서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었어요. 그날 그 자리에서 나눴던 이야기의 깊이보다 책을 읽고 서로가 느낀 것 들을 일면식도 없던 모르는 사람들과 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너무 만족스러운 모임이었어요. 그리고 스스로가 생산적인 활동을 했다는 생각에 독서모임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엄청 뿌듯해했던게 아직까지 기억에 남아있어요.



Q.브링크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책을 읽고, 꼭 독후감을 써야됩니다. 처음에 이런 과정이 익숙하지는 않은데 직접 해보면서 어떤 생각이 들었나요?✍️

혼자 책을 읽던 때에는 제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의 책으로만 늘 보게 되는데, 브링크를 하면서는 다양한 책들을 보게 되었어요. 별로 좋아하지 않던 작가의 책을 읽게 되면서 그 책에서 뭘 얻거나 하는 건 없을 거 같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저의 착각이었어요.
 그 책에서 지금까지도 너무 좋아서 포스트잇에 적어 벽에 붙여두고 계속 읽게 되는 문장을 찾기도 했어요. 같은 책을 읽고 같은 글자 수의 독후감을 쓰는데 다들 각자의 포인트가 있구나라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어요. 그런 포인트들이 저를 더 넓게 생각할 수 있는 사람으로 만들어줬어요.

 나 혼자 느끼고 생각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나와는 같기도 하고 다르기도 한 사람들의 생각이 내가 편협하게 생각하고 있었던 것일지도 모른다고 환기시켜주는 경험이 되기도 했어요.



Q.혹시 브링크 멤버로 활동하면서 재미있었던 혹은 소개하고픈 이야기가 있으신가요?👏


브링크에서 열리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저의 일상에 소소한 만족을 주는 경험이었어요. 평소에 저라면 궁금해하지 않고 관심 가지지도 않았을 주제에 이벤트가 생기면서 이번 기회에 한번 알아보자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저는 미술에 대해서 정말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었는데 브링크에서 진행했던 갤러리 투어와 간송 전형필에 관한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책으로 이야기하는 것보다 더 깊게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미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주제의 콘텐츠들이 많았는데 이런 이벤트에 참여하면서 내 머릿속에 다양한 영역의 카테고리를 만들 수 있게 된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었어요.


<<도슨트와 함께하는 갤러리 투어>>




Q. 브링크를 통해 아주 작은 부분이라도 본인의 삶에 변화가 생겼다면 어떠한 변화가 생겼나요?


일상에서 가장 많이 변화된 것은 서점에 자주 간다는 거예요!!ᄒᄒ 브링크를 하기 전엔 책을 읽고 싶다는 생각도 무엇보다 책을 읽어야 한다는 의무감도 없었기 때문에 서점에 갈 일이 별로 없었죠. 요즘엔 브링크에 올라온 책들이 어떤 책 들인지 궁금해서 서점에 들러서 책들을 읽어 보기도 하고, 브링크 책뿐만 아니라 제가 읽고 싶은 책들도 함께 찾아봐요.

그런 과정에서 저는 제 취향이 뚜렷해지는 거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어요, 내가 어떤 걸 좋아하고 즐기는지 몰랐는데 자세히 살펴보면서 나는 이런 내용과 이런 문체의 글을 좋아하는구나라고 알게 되었어요.

취향이라는 게 별거 아닌 거 같았는데 내가 나를 알아간다는 게 많은 의미를 주더라고요.




Q. 수경님 소개로 많은 분들이 현재 브링크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지인들에게 브링크의 어떤 매력을 말씀하세요??


내가 어떤 걸 좋다고 느꼈는지, 왜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지에 대해 차분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쉽게 있는 거 같지만 일상을 살다 보면 가끔은 그런 생각 없이 그냥 산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어요. 그래서 뭔가 일상의 결핍이 느껴지거나 변화가 필요한 분들이라면 브링크가 충분히 그런 기회가 될 수 있을 거예요


저처럼 본인에 대해 잘 알고 싶은 분 들 이라면 꼭 해보셨으면 해요. 브링크는 많은 사람들과의 이야기를 통해 깨닫게 되는 부분들도 많지만 내가 어떻게 느끼고 생각하는지가 가장 우선이 되는 활동이니까요.



Q.마지막으로 아직도 브링크를 고민하고 있는 분들에게 한마디 해주신다면? 


저도 처음에 할까 말까 정말 많은 고민을 했었는데

이런 고민을 하는 저에게 누군가 이런 문장을 말해준적이 있어요


'계속 자리에 앉아 있을 것이냐, 춤을 출 것이냐, 선택의 갈림길에 서면 

나는 네가 춤을 추었으면 좋겠어' -오프라 윈프리 / 내가 확실히 아는 것들-




브링크의 좋은 사람들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프라이밍
대표 김동영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동영

사업자등록번호 459-26-00954 | 통신판매업신고  2019-대구동구-0783

문의 : 홈페이지 고객센터 |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8길 52, 2층

호스팅제공자: (주)아임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