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는 지금, 단맛이 한 스푼 필요합니다.




📺 프로그램


  • 독서모임은 하고 싶은데, 잘 참여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면 ? 
  • 요즘 가장 뜨거운 주제로 찐-하게 토론해보고 싶다면 ?
  • 나와 비슷한 독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다면?

    🙋‍♀️  조금만 용기를 낸다면 일상에 생각지도 못한 즐거움이 찾아옵니다! 


📌   독서모임은 이렇게 진행돼요

  • 공지된 책을 미리 읽습니다.
  • 모임 2일 전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을 제출합니다. 
  • 준비된 발제문으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독서모임 타임라인 

  1. 모임 2일 전까지 독서모임 신청
  2. 모임 2일 전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 제출
  3. 모임 1일 전 : 모임 참석 여부 문자 발송
  4. 모임 당일 : 모임 참석

  • 독후감을 제출할 수 있는 독후감 게시판은 신청 후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2일 전 23:59:59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을 제출해주세요! 미 제출시 모임 참여 불가!
  • 발제문은 모임 1일 전 문자로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시간&장소' 는  모임 1일 전 문자로 한 번 더 안내해드립니다. 
  • 해당 클럽은 모임 콘텐츠 특성상 '놀러가기' 신청이 불가합니다.


📌   모임 타임 테이블 

  • 모임 시작 
  • 북 토크 part 1 (2시간)
  • 쉬는 시간 (10분)
  • 디저트 토크 part 2 (1시간)
  • 마무리 발언 & 종료 (10분)

    ✍️  준비된 발제문으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클럽마다 당일 타임 테이블이 다를 수 있습니다.
     
    🍫  파트너가 직접 만든 디저트 세트가 제공됩니다. 

파트너 장아현 님

초콜릿을 통해 때로는 용기를, 때로는 응원을 전하고자 하는 쇼콜라티에 장아현입니다. 


바쁘게 흘러가는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서 정말 중요한 것들을 놓치고 있지는 않나요? 우리 자신에 대해서, 그리고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서 함께 이야기 나눠봐요. 책을 읽고, 정리되지 않은 채 머릿속을 떠다니는 생각들을 함께 정리해보는 시간이 될 거예요.세상 속 우리들의 이야기를 있는 그대로 나눌 수 있는 작은 공간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이런 분들께 추천드려요

-퇴근 후에도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으신 분

-나에 대해서 더 깊게 생각하고 싶으신 분

-독서 모임에 처음 오시는 분



9월의 책과 단맛 


우린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까요?


이 땅의 모든 1인 가구들에게 보내는 듀엣 응원가!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는 여자 둘이 함께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고 있지만 결국 결혼한 사람들에게도 공통으로 통하는 이야기다. 독립된 두 사람이 함께 살면서 일어나는 일들은 그것이 동성이든 이성이든 일맥상통할 수밖에 없다. 

먹고사는 걱정보다 더 절실한 게 있을까. 이는 결혼을 했든 안 했든, 자식이 있든 없든, 회사원이든 프리랜서이든 마찬가지일 것이다. 모두 각자의 문제를 안고 있고 그 불안을 떨칠 수 없다면 되레 문제를 직면하고 해결해갈 수밖에 없다. 김하나, 황선우 작가의 삶도 정답은 아니다. 가족을 구성하는 것에 한 가지 방법만 있지 않다는 것을 몸소 증명하고 있을 뿐. 도무지 답이 보이지 않는 미래에 불안해하는 이들에게 ‘따로’ ‘또 같이’ 자유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구체적인 희망을제시할 뿐이다. 


거기서 조금 더 나아간다면 우리 사회에 다양성이 더해져 남들과 다른 삶의 방식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면 함께 고쳐나가는 사회가 되어가기를 바라는 것일 테다.  - 출판사 서평 중에서

책을 읽고 우리는 한국 사회에서의 결혼, 다양한 가구 형태, 주거 형태 등 새로운 가족에 대해서 이야기 나눌 거예요.




우린 어떤 디저트를 맛보게 될까요?


9월의 단맛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우는, 파베초콜릿>


생 초콜릿이라고도 불리는 파베초콜릿을 알고 계신가요? PAVÉ는 프랑스어로 벽돌이라는 뜻으로, 네모 모양의 디저트를 일컫기도 합니다. 


이 파베 초콜릿은 우연이 탄생하게 되었어요. 19세기 한 제과 공장의 어설픈 견습생이 판형 초콜릿 제작을 위해 준비해놓은 초콜릿에 실수로 끓인 생크림을 쏟는 일이일어났습니다. 초콜릿은 카카오 버터가 들어가 있어서, 물과 상극이기 때문에 작업할 때에 각별한 주의를 요합니다. 


버릴수도 없고, 어떻게든 사용해 보려고, 초콜릿과 생크림을 섞자, 아주 부드럽고 맛이 좋은 크림이 탄생하게 된 것이죠. 그렇게 탄생한 가나슈, 그 크림을 그대로 굳혀서 바로 먹는 파베 초콜릿은 지금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모임 안내

독후감 제출 마감 시간
모임 2일 전 23:59:59 (공백제외 400자 이상)

인원
최소 4명 ~ 최대 8명

모임 장소

브링크 삼덕 아지트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8길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