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의 가치를 발견하는, <모던클래식>




[모던클래식]은 현대의 명작으로 자리 잡아 '내일의 고전'이 될 책을 읽습니다. 세계문학전집에 실린 모두가 아는 고전보다는, 현대 작가가 쓴 낯선 명작을 고릅니다.

삶을 관통하는 질문을 던지고, 깊은 감동을 주는 이야기인 동시에, 동시대의 고민거리를 마주할 수 있는 현대의 고전을 함께 읽어봐요.


📺 프로그램


  • 독서모임은 하고 싶은데, 잘 참여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면 ? 
  • 요즘 가장 뜨거운 주제로 찐-하게 토론해보고 싶다면 ?
  • 나와 비슷한 독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다면?

    🙋‍♀️  조금만 용기를 낸다면 일상에 생각지도 못한 즐거움이 찾아옵니다! 


📌   독서모임은 이렇게 진행돼요

  • 공지된 책과 영화를 미리 보고 모임에 참여합니다.

  • 모임 2일 전까지 정해진 주제에 따라 400자 이상의 글을 제출합니다.

  • 준비된 발제문과 구성원이 쓴 글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독서모임 타임라인 

  1. 모임 2일 전까지 독서모임 신청
  2. 모임 2일 전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 제출
  3. 모임 1일 전 : 모임 참석 여부 문자 발송
  4. 모임 당일 : 모임 참석
  • 독후감을 제출할 수 있는 독후감 게시판은 신청 후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2일 전 23:59:59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을 제출해주세요! 미 제출시 모임 참여 불가!
  • 발제문은 모임 1일 전 문자로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시간&장소' 는  모임 1일 전 문자로 한 번 더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타임 테이블 

  • 모임 시작 
  • 아이스브레이킹 (20분)
  • 북토크 part 1 (1시간)
  • 쉬는 시간 (10분)
  • 북토크 part 2 (1시간)
  • 마무리 발언 & 종료 (30분)

    ✍️  준비된 발제문으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클럽마다 당일 타임 테이블이 다를 수 있습니다.

파트너 민진 님


안녕하세요! 파트너 박민진 작가입니다.


저는 극장과 서점에서 잘 놉니다. 글쓰기를 좋아해 평소 생각한 바를 글쓰기 플랫폼 <카카오브런치>에 적습니다.


산문집 <우리 각자 1인분의 시간> <보내지 않을 편지>을 냈고, 문화매거진 [인디포스트]의 필진입니다.


뭔가를 쓰고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무엇보다 많이 좋아합니다.

브런치 구경가기 ✍️


이런 분들께 추천드려요


  • 제목만 알던 유명한 책을 완독하고 싶은 분
  • 일상에서는 다루지 못한 근본적인 가치를 얘기하고 싶은 분
  • 명작의 재미, 의미, 진한 맛을 느껴보고 싶은 분

12월의 책


모임 프리뷰


2022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 '아니 에르노'의  대표작

"아니 에르노는 사적인 기억의 근원과 소외, 집단적 억압을 용기와 임상적 예리함을 통해 탐구한 작가다.
- 스웨덴 한림원 노벨상 심사평"


아니 에르노가 지금까지 쓴 소설은 모두 ‘자전적 이야기’예요. “직접 체험하지 않은 허구를 쓴 적은 한 번도 없다. 『단순한 열정』”고 말하죠. 자서전과 소설을 합친 이 장르를, 프랑스에선 오토픽션이라고 불러요. 에르노가 적나라한 불륜과 섹스를 소설의 주된 소재로 쓴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파격적인 방식이죠. 그래서 아니 에르노의 작품은 어디에서 볼 수 없을 정도로 독특하면서도 우리가 경험한 보편적인 사랑 이야기를 동시에 담고 있어요.

연하의 외국인 유부남과의 사랑을 다룬 <단순한 열정>은 아니 에르노의 대표작으로 손꼽혀요. 불에 덴 상처와도 같은 지독한 연애담이죠. 정확한 단어로 절절한 그리움과 관능의 매혹을 담고 있어요. 왜 그가 노벨문학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왜 그의 작품이 전 세계적으로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는지 단숨에 깨달을 수 있는 작품이에요.

이번 달 [모던클래식]에서는 22년 노벨문학상 수상자인 아니 에르노의 작품 세계에 관해 얘기해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해요.

모임 안내

독후감 제출 마감 시간
모임 2일 전 23:59:59 
(공백제외 400자 이상)

인원
최소 4명 ~ 최대 8명

모임 장소

브링크 삼덕 아지트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8길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