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이런 저런 주제와 관심사로 토론해보아요.


정치, 경제, 사회, 문화,창업 등등 국내외 이슈에 대해서 토론하고 서로의 다른 생각들을 들어보고 때로는 반박해보고 때로는 납득되어 보고 나와는 다른 의견이나 가치관들을 이해해보기도 하는 클럽이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 모두 이 클럽을 통해 다양한 주제의 인사이트를 얻고 인싸이터(Insighter) 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프로그램


  • 독서모임은 하고 싶은데, 잘 참여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면 ? 
  • 요즘 가장 뜨거운 주제로 찐-하게 토론해보고 싶다면 ?
  • 나와 비슷한 독서 취향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다면?

    🙋‍♀️  조금만 용기를 낸다면 일상에 생각지도 못한 즐거움이 찾아옵니다! 


📌  독서모임은 이렇게 진행돼요

  • 공지된 책을 미리 읽습니다.
  • 모임 2일 전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을 제출합니다. 
  • 준비된 발제문으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독서모임 타임라인 

  1. 모임 2일 전까지 독서모임 신청
  2. 모임 2일 전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 제출
  3. 모임 1일 전 : 모임 참석 여부 문자 발송
  4. 모임 당일 : 모임 참석
  • 독후감을 제출할 수 있는 독후감 게시판은 신청 후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2일 전 23:59:59까지 400자 이상의 독후감을 제출해주세요! 미 제출시 모임 참여 불가!
  • 발제문은 모임 1일 전 문자로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시간&장소' 는  모임 1일 전 문자로 한 번 더 안내해드립니다.  


📌   모임 타임 테이블 

  • 모임 시작 
  • 아이스브레이킹 (20분)
  • 북토크 part 1 (1시간)
  • 쉬는 시간 (10분)
  • 북토크 part 2 (1시간)
  • 마무리 발언 & 종료 (30분)

    ✍️  준비된 발제문으로 3시간 동안 치열하게 토론합니다.
    * 클럽마다 당일 타임 테이블이 다를 수 있습니다.

파트너 김세종 님

안녕하세요, 인싸이터 파트너 김세종입니다. 


김경미 시인은 「이러고 있는,」이라는 시에서 "가슴이 못질을 알아본 날"이라고 썼습니다. 시적인 것에서 출발한 한 시인의 통찰을 알아보는 것이 독자의 일이라면,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며 서로의 가치관과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것은 대화자의 일입니다. 인싸이터는 우리 삶을 이루는 다양한 소재들에 대한 자유롭고 평등한 대화를 지향합니다.


12월의 책

<엄마들>


우린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까요?


아,,,너무 재미있습니다. 



그래픽 노블은 처음 접한 건 아트 스피겔먼이 쓴 「쥐」라는 작품이었습니다. 그 뒤로는 마블 그래픽 노블만 접하고 있었는데 마영신 작가가 쓴 「엄마들」이라는 작품이 국제적인 상을 수상하였다는 소식을 접하고 바로 읽어보았습니다. 


우리가 흘겨보는 수많은 등산객 아줌마 아저씨들, 뒤풀이로 산 아래에 있는 식당에서 큰 소리로 웃고 떠드는 어른들을 보며 어쩌면 훗날의 우리의 모습일지도 모르겠다고 말하는 작가의 말은 어쩌면 작품 속에 나타난 음악하는 아들이 작가의 분신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엄마들'이라는 제목은 당연히 뒤따라 나올 '자식들'을 예정할 듯 하지만 이 작품은 아들이나 딸들과는 그닥 관계가 없습니다. 지르박과 차차차. 지르박과 차차차가 바로 엄마들이죠!

모임 안내

독후감 제출 마감 시간
모임 2일 전 23:59:59 (공백제외 400자 이상)

인원
최소 4명 ~ 최대 8명

모임 시간
12월 12일 (일) 13시



모임 장소

브링크 삼덕 아지트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8길 52)